언론보도

전경련, 불가리아 총리 초청 경제5단체 환영만찬 개최


전경련, 불가리아 총리 초청 경제5단체 환영만찬 개최


기사입력 2019.09.26. 오후 7:00

허창수 회장 "에너지·인프라 등 韓기업, 불가리아 진출 기대"

188996e93353a0096bd293b8e1c15951_1569544060_8605.jpg

허창수 전경련 회장 © News1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불가리아 총리를 초청한 경제5단체 환영 만찬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2016년 이후 전경련이 처음으로 경제5단체(전경련, 대한상의, 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중견기업연합회)를 대표해 주관하는 국빈 만찬이다. 경제5단체는 순번을 정해 차례대로 국빈 환영 만찬 행사를 주관한다.

한국 측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 박인구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등 경제 5단체 관계자와 1992년부터 불가리아 명예총영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희용 동양물산 기업 회장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불가리아에서는 보리소프 총리, 카라카차노프 부총리, 고라노프 재정부 장관, 시메오노프 불가리아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자리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환영인사를 통해 "양국은 수많은 외세의 침입과 역사의 굴곡에두 불구하고 언어와 종교 등 고유한 문화와 정체성을 지켜온 공통점이 있다"며 "최근 불가리아에서는 한류의 인기로 한국어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 앞으로 더 많은 인적교류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3억 달러 규모인 양국 교역과 투자가 늘어나길 기대한다"며 "우리 기업이 강점이 있는 에너지, 인프라 사업에 진출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2015년 이후 양국의 교역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합성수지와 승용차가 주로 수출하고 불가리아로부터는 곡류와 배전 부분품 등을 주로 수입하고 있다. 2018년 신고 누계액 기준 한국은 불가리아에 삼성물산, 남동발전 등이 2억7000만 달러를 투자했고, 불가리아는 한국에 136만 달러를 투자했다.

불가리아 총리의 국빈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불가리아는 한국의 경제개발, 조직범죄·부패척결, 고속도로 등 SOC 건설, 전기자동차 부품공장 유치 등에 관심을 갖고 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요구르트, 장미, 와인으로 유명한 불가리아는 우리나라와의 경제적 관계가 아직까지 강한 편은 아니었지만, 이번 보이소프 총리의 첫 방한을 계기로 양국의 관계가 보다 깊어지길 기대한다"며 "유럽의 발칸반도 국가 중에서도 불가리아에서 두드러지는 한류의 인기는 양국의 미래를 밝게 한다"고 말했다.

ryupd01@new1.kr
0 Comments